18142488511088814.jpg
17998877401319867.jpg
17998877401319867.jpg

© jamesh.ph

Koreanische Buddhisten haben eine lange Tradition den Geburtstag Buddhas mit farbenfrohen Lampions zu zelebrieren. Die Lichtobjekte von „oh-licht“ folgen dieser Tradition. Die in Berlin lebende Künstlerin Setbyol Oh baut Lampions aus feinem Peddigrohr und Maulbeerpapier. Dieses Gerüst trägt eine feine Schicht aus Seidenpapierblättern, die individuell gefärbt, plissiert und  zugeschnitten in Form gedreht werden. Ein handgefertigtes Blatt wird zu hunderten aneinandergereiht und zu einer organischen Form gestaltet. Durch die subtilen Falten der einzelnen Papierblätter wird das durchscheinende Licht gebrochen und sorgt so für eine zarte und warme Atmosphäre im Raum. Die Künstlerin Setbyol Oh lebt seit über 20 Jahren in Deutschland und begann die Arbeit mit Lichtobjekten im Jahr 2012 auf einer Insel in der Nordsee. Der meditative Prozess der Herstellung dieser Lampions half ihr über schwierige Zeiten hinwegzukommen und begleitet sie bis heute. Es ist faszinierend die raffinierte Handwerkskunst dieser Künstlerin zu erleben und ihre Interpretation der koreanischen Tradition innerhalb der europäischen Kultur zu erleben.

From Paper to Light

 

One needs a warm light to get through the long, dark winters in northern Germany. oh-licht’s light sculptures began when the handcrafter Setbyol Oh created a lantern without a plan using some paper that she brought from Korea and hung it up in her house. At that time, Oh lived in in Sylt in northern Germany. “In the winter in northern Europe, the days are shorter and we spend a longer time indoors, so we try to make the house cozy, basically we create a space where we want to stay for a long time. I think most households usually have 4 to 5 lights in a room. It appears to be an imitation of the warm light of the sun. It's because, I think, they miss the sun all winter and the lighting soothes these nostalgic feelings. Of course it is different from the joy of the sun, but the light has its value as it provides warmth and comfort.” When Oh needed a light to warm up her house at the time, she could not find any light that she liked. Ironically this reminded her of the desire to create, resulting finally in her own creation.

To create her lantern, she used traditional Korean paper named hanji, thus demonstrating her natural draw to materials from Korea where she was born and raised. Her long stay in Germany provided Oh with an opportunity to explore her origins and so opting to use the most traditional Korean material seems to be fate. In fact, hanji disproves the distinctions about the fragility of paper; it has been used for hundreds of years in Korea, pasted on doors and windows, as well as used for wallpaper and to make lamps in traditional houses. The traditional process of boiling and drying the fiber from the bark of trees gives the paper not only durability but also a beautiful surface that is expressed through its natural properties. Hanji is made from the fibers inside the stems of one-year-old mulberry trees. The fibers also act as drainage pipes delivering water from the roots to the leaves. The mulberry trees that grow in countries such as Korea where there is high humidity and a large difference in temperature between the winter and summer, are especially strong and resilient to moisture. I was fascinated by the natural and at the same time scientific characteristics of the material, which simply retains the quality of wood.”

The light work that started by chance has become the biggest part of her life, and now she works on making lanterns and lamps for more than five hours a day daily. Producing a single light work requires a lot of labor. At first, she creates a basic frame using wood or thick paper and then attaches hanji onto it. When the hanji dries, she dismantles the inside structure by pulling it out through a hole, and then places a brass structure inside connecting the lightbulb to the shape. One by one she glues the pieces of wrinkled papers onto the shape. The method she uses to paste the wrinkled papers to balance the shape and size of the lighting decides the overall harmony. The way she sits at the table in her studio and folds and pastes the papers onto the structure one by one is a beautiful form of labor and also feels like a practice of meditation.

Round lanterns and lamps big and small, sometimes with irregular shapes stretching out as if they were alive, and colored white, green, red and yellow, are a variation and play on nature. Placed on a table or suspended from the ceiling, oh-licht’s lighting emits a beautiful and warm light illuminating the dark, shedding its unique presence within the space. As it is not too dazzling for the eyes, one can sit next to it and enjoy a quiet contemplative moment. Oh says that craft is the point where art and technology meet; it is an act of creating something with your own skills. “I feel craft starts with the exploration of materials. I think it takes a very long time to master one material and grasp its properties in our bare hands. When this process is added to the act of creation, I think it becomes a craft work.” Architect Shunske in the novel At the Foot of the Volcano by Japanese author Masashi Matsuie states, “Sometimes it’s good to depend only on lamps at night. It’s actually easier to talk than on a bright night.” Like a relaxing night depending only upon lamps, there will be endless stories and landscapes unfolding today under the beautiful lanterns of oh-licht.

종이에서 빛으로 

독일 북부의 어둡고 긴 겨울을 통과하기 위해서는 온기어린 빛이 필요하다. 오리히트의 빛조형물은 공예가 오샛별이 쥘트에 살던 무렵, 우연히 한국에서 가져온 한지로 만든 등을 집 안에 걸어 놓은데서 기인한다. “북유럽의 겨울은 해가 짧아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집을 아늑하게 꾸며 오래 머물고 싶은 공간을 만들죠. 대부분의 집들은 보통 방 안에 4-5개의 조명을 놓는것 같아요. 해가 주는 따뜻한 빛을 모방하려는 거죠. 겨울 내내 해를 그리워 하면서 조명으로 그 향수를 달래는 게 아닌가 해요. 해가 주는 기쁨과는 차이가 있지만 따뜻한 위로를 준다는 점에서 조명은 그 가치를 드러내죠.” 집을 따스하게 밝혀 줄 빛이 필요했을 때, 그녀의 마음에 드는 조명이 없었다는 점은 아이러니하게도 그녀의 창작 욕구를 행위로 이끌어냈다.

그 재료가 한국의 전통 종이인 한지였다는 사실은 그녀가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한국의 것에 자연스럽게 끌렸음을 반증한다. 오랜 독일 생활은 오히려 그녀로 하여금 자신의 오리진(origin)을 탐색할 기회를 주었고, 운명적으로 가장 오래되고 전통적인 재료인 한지를 택하게 된 것이다. 사실 한지는 종이라는 재료가 가진 연약함(fragile)의 뉘앙스를 전복시키는 재료로써, 수백년부터 한국에서는 문이나 창문에 붙여 사용해왔고 집안의 벽지나 등으로도 사용되어 왔다. 나무의 껍질을 삶아 말리는 과정을 거친 한지는 그 내구성은 물론 자연적 속성에서 발현된 아름다운 표면을 갖고 있다. “한지는 일년산 뽕나무의 줄기 안쪽의 섬유로 만드는데 섬유는 뿌리에서 잎으로 물을 전달하는 배수관이기도 해서 한국처럼 습기가 많고 겨울과 여름의 온도차가 큰 나라에서 자란 뽕나무의 섬유는 유난히 습기에 강하고 튼튼하다고 해요. 나무의 특성을 고스란히 품고 있는 한지의 자연적이면서 과학적인 특성에 매료되게 되었죠.”  

우연히 만든 빛조형물은 이제 그녀 삶의 가장 큰 부분이 되었고, 이제는 매일 다섯 시간 이상씩 등을 만든다. 하나의 빛조형물을 만들어가는 과정은 많은 노동을 요구한다. 우선 나무나 두꺼운 종이로 기본적인 형태를 만든 후 그 위에 한지를 붙인다. 한지가 마르면 안에 구조물을 해체하여 구멍으로 빼내고 황동으로 전구와 형태를 연결해 주는 구조물을 넣어 주름종이를 하나하나 풀로 붙여나간다. 조명의 형태나 크기에 맞추어 주름종이를 붙여나가는 방식은 전체적인 조화를 좌우한다. 그녀가 작업실 테이블에 앉아 한장한장의 주름종이를 접어 붙여나가는 모습은 아름다운 노동인 동시에 명상의 제스쳐로 다가오기도 한다. 

크고 작은 둥그런 모양의 등, 때론 생명체처럼 뻗어나가는 비정형의 형태 그리고 그 색은 흰색과 초록, 붉은 색과 노랑 등 총천연으로 변주된다. 테이블 위에 놓이거나 천장에 매달려 어둠 속에서 아름답고 따스한 조도를 뿜어내는 오리히트의 조명은 공간 안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갖는다. 직접 바라보아도 눈이 부시지 않기에 고요한 사색적 시간을 만끽할 수도 있다. 오샛별은 공예를 예술과 기술이 만나는 지점이라고 말한다. 자신만의 기술로 창작을 하는 행위라고. “공예는 재료의 탐구에서 시작되는것 같아요. 한가지 재료를 오래동안 손에 익히고 그 물성을 파악하는 과정이 굉장히 오래 걸린다고 생각합니다. 그 과정이 창작과 더해지면 공예 작품이 되는것 같아요.” 일본 작가 마쓰이에 마사시의 소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에서 슌스케 선생은 ‘램프에만 의지하는 밤도 좋지. 밝은 밤보다 이야기하기 쉽고 말이야.’라는 말을 한다. 램프에만 의존하는 느긋한 밤처럼, 오리히트의 아름다운 등불 아래서 오늘도 무한한 이야기와 풍경이 펼쳐지고 있을 것이다.